뒤늦게 이 영화를 보았다.

가슴이 무너져내리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.

만식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